도대체가 어떻게 사람이 살게 됐는지 신기한 곳

페이지 정보

작성자 커피열잔
작성일

본문

 

러시아 연방 사하 공화국에 위치한 작은 마을 오이먀콘

 

특이사항으로는 1월 기온 -51.3도, 역대 최저 기온은 - 71.2도를 찍은 매서운 추위. 

 

인간의 보편적인 상식을 넘어서는 동네 답게 이 곳 주민들은 영하 2~3도만 넘어도 덥다고 반팔 입고 나와서  아이스크림 팔러 다닌다

 

그런 주제에 여름철에는 꽤 높은 기온 까지 올라가서 7월에는 영상 34.6도를 기록한 적도 있다.

 

이 동네 주민들 삶은 담금질 그 자체인가 보다

 

이런 동네 기후 특수성 때문인지 나약한 외지인들이 와서 적응해 살기는 난해한 지역이라 할 수 있겠다

 

어떤 한국인이 용감하게도 오토바이를 타고 오이먀콘을 거쳐 갔다는데 한겨울에 이러면 죽는다.

 

 

이곳에서 생존경쟁을 거쳐온 현지인들은 유전자 구조부터가 보통 사람들이랑 다른게 분명하다

 

 

 

 

오이먀콘의 학교들은 영하 52도부터 휴교령을 내린다

 

그러니까 -50도면 학교가야함 ㅇㅇ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을때 저 곳을 개척해낸 사람들은 좀 대단한듯

관련자료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