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지펌]인천공항으로 귀국 했습니다. 꼭 읽어 주십시오.txt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콩할매
작성일

본문

안녕하세요.

 

어제 카타르 항공을 통해서 아들하고 이스탄불 도하 노선으로

 

입국 했습니다. 

 

나날히 늘어나는 확진자...

 

왠지 신경쓰이는 아들의 기침소리... 

 

불안감... 

 

혹시나 내가 누구에게 옮은건? 옮기지 않았을까? 하는 불안감...

 

그간 벌떼 처럼 달려들어 코로나에 대한 대처를 욕하고 헐뜯던 언론

 

그 덕분에 알게된

 

현지정부의 미숙하고 안일한 대처...

 

그저 폐쇄... 오늘은 어디 폐쇄, 내일은 어디 폐쇄... 

 

시민들은 뭐지? 뭐지? 하다가 사재기 패닉

..

 

동양인에대한 혐오...

 

하던일 내려놓고 집에만 있은지 10일만에 불안해 하는 와이프를 보고 

 

과감히 귀국결정을 내리고 딴게에 올려서 위로를 받았더랬죠. 

 

제가 생각하는 귀국은 단지 간단한 자가격리 수준을 생각했었고 

 

주변 사람들한테 ... 피해를 주지말자 다짐 하며 귀국만 하자...

 

안전한 내 나라로 가자 생각하였습니다. 

 

귀국 결정후 일가족 세명이 편도로 티켓을 구매하고 부모님께 저희 귀국 날짜를 알려드렸고 ....

 

이제 한국만 무사히 가자는 희망을 갖고 있었습니다. 

 

비행기 예약이 꼬여버렸고 세명 예약에 비용지불은 다하였는데 

 

이상하게 아내 티켓은 중간에 사라져버렸고 아들과 저만 19일 티켓 

 

와이프는 불확실 ... 

 

엄마는 엄연한 대처를 하네요.

 

아들만이라도 먼저 데리고 가라... 

 

아직 말귀를 못알아듣고 떼쓰는 만 세살이라... 

 

아내는 22일 티켓을 재 구매하였구요. 

 

(유럽에서 한국을 올수 있는 티켓은 현재 카타르 러시아 경유 정도 밖에 안남아있습니다. )

 

막상 출국하려니 여동생에게 전화가 옵니다. 

 

아이 할머니 할아버지가 어쩌지를 못하고 계신다... 

 

우리가 오는건 얼마나 반갑고 좋으나...

 

직장생활을 하시는 당신께서


혹여나 손자나 아들때문에 직장에 피해를 주는건 아닐까...

 

하고 말도 못하고 전전긍긍 하는걸 

 

여동생이 오빠이리저리 해서 그런데 어디 가있을데 없겠냐... 하더군요 

 

참 그때 그감정은 말로 설명할수 없더라구요. 

 

나만 내 가족만 생각했구나 이분들은 말도 못하고 얼마니 힘들었을까... 

 

공항에 노숙을 하던 제주도 처가를 가던 모든 일정을 말그대로 예정지는 없지만 한국을 향에 발을 떼었습니다.

 

놀러간다고 신난 아들과 함께 착찹한 마음으로

 

도착한 이스탄불 공항은.. 말그대로 유령공항이었습니다. 

 

전세계 최대 규모이지만 모든 노선이 폐쇄 오로지 몇노선 밖에 안남아 있는 공항에는 

 

귀국을 언제 할지도 모르는 불안감에 소리치는 사람 캔슬된 비행기보며 망연자실 하는 사람... 

 

그래 가자... 우린 아직 받아주는 한국이있으니... 

 

이스탄불 도하 노선은 비교적 차분히 환승하였고 

 

말귀를 못알아 듣는 아들은 연신 마스크를 벗어버리고... 

 

짜증과 칭얼댐으로... 

 

도하에서 인천 공항 대기장에는 거의 대부분의 한국인 분이 마스크를 끼신채 대기 하고 계셨습니다. 

 

또 마스크를 벗어 던진 아들을 보며... 

 

연신 알콜 티슈로 손 얼굴 닦아주며....

 

사람 없는곳을 찾아서 대기 하였습니다. 

 

비행기에서 칭얼댐 응석 때문에 제가 그분들 입장이어서도 짜증내실만 한데... 

 

아들만 데리고 다니는 아빠가 불쌍한지 비행기내에서도 다들 잘 도와주셨구요. 

 

인천공항에 도착하니 비행기에서 내리자 마자 입국장 이동을 못하게 되어있더군요. 

 

비행기 입구 부터...

 

검역관분들이 오셔서 문진표 작성 

 

유증상 외국인은 입국 차단...

 

내국인은 몇번에 걸쳐서 선별 분류 하시더군요. 

 

다들 불안한 내색에 본인의 방문 국가 증상

 

아예 비행기에서 내리면서 omr카드 작성 하듯이 모든걸 디지털화해서 

 

제 여권정보랑 연동을 시키더군요.

 

아들의 기침... 저의 가래... 증상 때문에 발열여부와 관계없이... 

 

선별검사가 확정되었고. 

 

결국 부산으로 내려내려가는 환승 예정비행기는 타지 못하였습니다.

 

대기기간 두시간 넘게 줄을 서면서도 최대한 작은 이동 시키기 위해서 

 

국립검역원원 분들이 뛰어 다니셨구요. 

 

의사분(군의관 같으셨어요)과 면담이 잡혔고 ... 

 

대기자들이 같이 만나지 않게 칸막이로 설치된 대기장소에서 대기 하였습니다. 

 

오후 네시반에 내려서 면담까지 걸린 시간은 아마 6시간 넘게 걸렸던것 같습니다. 

 

말로만 듣던 kf95마스크랑 물 먼저 나눠 주셨구요.

 

간단한 식사도 안빠뜨리고 챙겨주시더라구요. 


나중엔 쓰레기 수거까지 하러 오시더군요.

 

그리고 일일히 오셔서 불편한건 없는지 아이는 어떤지 

 

쓰다듬어 주시고 싶지만 못하는 안타까움이 보이더군요. 

 

의사분 면담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기로 결정이 되었고 

 

방호복안에 낀 서리와 땀을 보며 참 죄송 하더군요. 

 

이 시국에 우리가 괜히와서 이분들을 더 힘들게 하는건 아닌가 하구요. 

 

코로나 검사후 결과까지는 6시간 인데 보통 공항내 대기가 원칙인데 

 

힘들어 하는 아들 보시더니 먼저 제게 와서 

 

격리 시설(공항 옆 연수원)을 제안 해주셨고 또 한 두시간 대기 하였던것 같습니다. 

 

밤 12시가 되어서야 어플 확인 이런거 꼼꼼하게 다하고 나서야 

 

여권을 돌려주시더군요.

 

그제서야 입국 절차 마무리하고 조국땅을 밟으니...

 

강서 소방서 라고 적힌 미니버스가 와서 다섯 다섯씩 태워 주시더군요. 

 

그 무거운 캐리어 가방을 검역원 직원분들이 일일히 다날라 실어주시면서 ... 

 

버스에 앉으니

 

비닐로 막혀있는 운전석에서 그러시더군요 

 

안녕하세요 강서소방서 OOO입니다. 

 

이동하는동안 최대한 안전하게 모시겠습니다.

 

불편하신점 있으시면 말씀해주세요 하는데... 울컥하더군요. 

 

아 이게 나라구나... 

 

이스탄불에 있는 와이프랑 이내용을 얘기하면서 둘다 울먹였습니다. 

 

너무 감사하고 고맙다구요... 

 

박근혜 때문에 한국 국적을 어떻게 포기할지 알아봤었던

 

이게 내나라구나... 

 

연수원와서 아들 씻기고 재우고... 

 

이스탄불에서 불안에 떠는 지인분들께 말씀드렸습니다. 

 

앞으로 이 정부에 대해서 험담만 해보라 

 

그땐 내가 가만 있지 않겠다 하였습니다. 

 

방금 아침 가져다 주시네요. 

 

검사 결과 기다리고 있습니다. 

 

결론은 말그대로 여기 관련 공무원들의 노력으로 지금 한국이 유지 되는것 같습니다. 

 

검사 결과가 좋았으면 합니다. 그래야 이분들 더 안힘들게 하니깐요...

 

너무 감사한 이분들 저와 제 아들의 영웅입니다. 





http://www.ddanzi.com/index.php?mid=free&document_srl=608138975

관련자료

  • 20님의 댓글

    20 (2600.♡.6900.5610:4.♡.7667.273d:ab5c) US Birmingham, Alabama, United States
    작성일
    저도 울컥하네요.
    정부, 공무원 여러분들의 노력과 수고를 헐뜻는 사람들은 정말이지 이 시국에 외국에서 한달만 살아 보라고 하고 싶습니다.
    멀쩡히 사회활동 하다가 갑자기 단 며칠만에 여기  저기 폐쇄, 금지, 금지 온 나라가 패닉에 빠져 있습니다.
    이곳 미국이 한국의 발 뒤꿈치나 따라갈까요.
    삭제

    호주님의 댓글

    호주 (14.♡.191.40) AU Perth, Western Australia, Australia
    작성일
    이런 글들 보면 아직도 한국은 위기에 강하고 정이 넘치는 나라 같습니다. 이 시국에 호주에서 살다 보니 주 폐쇄, 국경 폐쇄 갑자기 다음날 12시간 공지, 레스토랑 및 다중 이용시설 폐쇄(반나절만에 실직자가 수 만에 이릅니다.)...정말 많은 비교가 되는 상황입니다. 상황을 잘 통제하고 노력해주시는 대한민국  정부, 공무원 그리고 자원봉사자 여러분 존경하고 부럽습니다.
    삭제

    궁금님의 댓글

    궁금 (67.♡.60.123) US Clifton, New Jersey, United States
    작성일
    티켓을 왜 편도로 사셨어요 ??
    KF는 94죠  중국 N이 95고  선거철 되니 여론조작 조선족이 투입된 주작글이 확실해보입니다.

    답변님의 댓글의 댓글

    답변 (52.♡.191.67) IE Dublin, Leinster, Ireland
    작성일
    저도 이스탄불 거주자인데, 현재 터키 정부가 17일 이후 출국한 경우에는 한국 포함 20+ 국가에서 재입국을 막고 있어요. 거주증/워킹비자 포함 입니다.
    터키 정부에서 하루만에 일방적 통보로 재입국을 막아버린 것이라 언제 풀릴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터키에서 판매하는 마스크도 N95 표기라서 헷갈리신 것 같네요.
    삭제

    음님의 댓글

    (2a02:c7f:d6.♡.1.00:b4.♡.17.3:bbc8:1dc2) GB Greenwich, England, United Kingdom
    작성일
    런던발 한국 돌아갈 예정인데, 이런 글 보니 증상도 없는데 겁먹고 가려다가 표 취소하렵니다. 안그래도 힘드신 분들 고생 시키는 일이네요.. 힘든 시기에 가족들과 있고 싶지만, 좀 더 버텨보겠습니다.. 아시아나에서 위약금 없이 취소해준다는데,, 알아봐야겠네요.
    삭제

    총선님의 댓글

    총선 (182.♡.229.111) GU Dededo, Dededo, Guam
    작성일
    갑자기 박근혜가 왜 나와?
    삭제

    코로나빨리지나가길님의 댓글

    코로나빨리지나… (2001.♡.2.84:7301:b41b:b2b9:27ac:2b52) AU Sydney, New South Wales, Australia
    작성일
    당연히 자가 격리 하셔야죠.
    부모님 집으로 가실 생각을 하시다니 생각이 단단히 짧으시네요.
    가족끼리도 한방에 있으면 안되는데...
    이럴때 꼭 한국 버리고 잘살다가 의료 시스템 한국만큼 못따라가니 이제야 한국 가겠다고 하는 많은 분들 보기 참 안좋네요.
    저도 호주에 있습니다만 한국에있는 분들께 민폐 안부리고 호주에서 잘 견뎌 보려고요.
    삭제

    ㅋㅋㅋ님의 댓글

    ㅋㅋㅋ (69.♡.37.101) CA Toronto, Ontario, Canada
    작성일
    갑자기 박그네타령ㅋㅋㅋㅋㅋㅋ 박그네떄매 국적포기 ㅇㅈㄹ ㅋㅋㅋㅋ 걍 하지그랫어 너같이 맨날 선동이나 쳐 당하는 개돼지국민 필요없엌ㅋㅋㅋㅋㅋㅋ
    그와중에 와이프 두고 혼자들어간거 실화?ㅋㅋㅋ상황이어떻던
    걍 ㄷ ㅐ깨문개돼지좀비 정치충이거나 저 위에분말대로 총선떄매 선동질해대는 조선족인듯 ㅋㅋㅋ ㅉㅉ
    삭제

    ㅋㅋㅋ님의 댓글

    ㅋㅋㅋ (69.♡.37.101) CA Toronto, Ontario, Canada
    작성일
    글고 당연 자가격리해야지 나이드신 부모님집 갈생각을하냨ㅋㅋㅋㅋ 들른 공항이 몇개고 지금 터키 확진자가 얼만데 ㅋㅋㅋ
    삭제

    이팔봉님의 댓글

    이팔봉 (112.♡.96.101) PH Paranaque City, Calabarzon, Philippines
    작성일
    댓글. 한글 잘 몰라 철자,문장 개판인 놈들은 짱개 아니면 쪽발리 입니다.
    삭제

    + 최신 짤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