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결혼·다홍이도 반대"…박수홍, 가정사 글 퍼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콩할매
작성일

본문

"친형, 결혼·다홍이도 반대"…박수홍, 가정사 글 퍼져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박수홍이 최근 반려묘 ‘다홍이’와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그의 확인되지 않은 가정사가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고 있다.

박수홍 인스타그램
박수홍은 27일 MBN ‘동치미’에서 다홍이 덕분에 큰 위로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제가 태어나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싶을 정도로,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라며 “잠을 못 자는데, 다홍이가 침대로 와서 제가 잘 때까지 눈을 깜빡깜빡해주는 것이다. 나 혼자 가족을 지켜야 하니 가장으로서의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힘든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박수홍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는 박수홍 가정사를 폭로한 글이 올라왔다.

박수홍 유튜브
글쓴이는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서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 박수홍이 버는 돈은 즉 그들의 생계”라고 주장했다.

이어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함”이라고 덧붙였다.

박수홍은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집안의 반대로 진짜 사랑했던 여자친구를 포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홍 인스타그램
해당 글에 대한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동안 박수홍이 방송과 SNS를 통해 ‘가까운 사람에게 상처받았다’ ‘배신 당했다’라고 말한 것을 두고 실제로 가족들과 틀어진 게 아닌지 궁금해하고 있다.

박수홍 유튜브 댓글
박수홍이 친형을 언급한 댓글도 재조명되고 있다. 특히 친형이 다홍이 입양을 반대했었다고. 그는 유튜브 댓글을 통해 “다홍이도 처음엔 반대했었지. 특히 형. 고양이는 절대 안 된다고. 고양이 만나면 내가 망한다고. 정말 말이 안 되죠?”라고 말했다.

한편 박수홍은 친형이 대표로 있던 소속사에서 나와 최근 다홍이의 이름을 딴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 중이다.


김소정 [email protected]


https://news.nate.com/view/20210329n15753?mid=e1100

관련자료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